센터소개

Internship Program

Intern's story

Best Story

BEST

best story Image

A new page of my life has begun!
  • In Young Cho
  • /
  • January  04, 2019
BEST

best story Image

My Time and My Future
  • Sea Kim
  • /
  • December  12, 2018

2019A new page of my life has begun!

Hello everyone! I’m Amelia Inyoung Cho and I am a new member of the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 of interning for 2019. It is very glad to be here and to meet you all. I am expecting the experiences I’ll be having at the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   The biggest reason that drew me to SWLC is the amazing experiences I had while I was in the Scranton Scholar’s Leadership Program 2017, 2018 and United Methodist Women Assembly 2018. From the preparation meeting to the last reflection time, I felt and learned so many things. I was given time to think about human rights, natural ethics and the efforts of the ancestors of faith and more. Furthermore, one important thing is that I felt happiness about participating in the programs and the gatherings!   As I was with joy when I was participating in programs as a participant, now I want to give the opportunity to be in a happy mood to other participants as an intern of the center. Also, I look forward to seeing myself to grow through various experiences here. During this year, the things I especially want to learn are to make structures of work, to manage time and to find my specific calling from God as a woman leader. I do believe every single moment and work I’ll handle here will help me do so. Thank God for leading me here and also, thank my wonderful co-workers for having me.   Rejoice always, pray without ceasing, give thanks in all circumstances; for this is the will of God in Christ Jesus for you. (1 Thessalonians 5:16-18) Beloved, let us love one another, for love is from God, and whoever loves has been born of God and knows God. (1 John 4:7)  

2018My Time and My Future

Sea Kim / USA Intern of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During my time as an intern for the past year, I have gained many experiences and knowledge of programs, history, people, culture, and other miscellaneous things. There were definitely moments where I faced difficulties living so far away from my immediate family and adjusting to a culture that I vaguely knew. However, I am thankful for my time here as I was able to reflect on my learnings often to develop myself. I specifically learned more communication skills (verbal and non-verbal, in English and Korean), developing the way I love and show God’s love to others through patience, tolerance, but also having to speak up at times to people and during situations. Being able to manage and see the ins and outs of a program from start to finish was very insightful. I had lacked the experience in operating an official program with an organization and now, having had the experience, my knowledge and scope have been widened. The people that I met and communicated with during each program I led, attended or assisted in, and the relationships that I made during my internship are also very rewarding and inspiring. It is hard to put into words all that I’ve felt and experienced, but it has set the tone for what I want to do in the future. I want to continue working in a position where I will be of help and assistance, supporting a cause or a mission, not compromising myself and what I believe in. I have become more aware that I am an action person, and I know that I want to naturally continue my learning on the social issues of the world and see how I can be an advocate and leader wherever I am. I am looking forward to my future and the challenges and other experiences it will bring!  나의 시간과 미래지난 1년간 인턴으로 일하면서 프로그램과 한국의 역사, 사람, 문화 그리고 여러 가지 많은 경험과 지식을 얻었다. 가족과 멀리 떨어져 혼자 지내면서 대략적으로만 알고 있던 한국 문화에 적응하는 데는 분명 어려운 순간들이 있었다. 하지만 이렇게 홀로 보내는 시간을 통해 내가 배운 것을 자주 생각함으로써 나 자신을 발전시킬 수 있었기에 한국에 있었던 시간은 참 감사하다.  인턴십을 통해 더 다양한 의사소통 기술 (언어적, 비언어적, 영어와 한국어)을 배웠고, 사랑하는 방법을 계발했다. 또한, 인내와 관용을 통해 다른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보여주며 때로는 상황과 사람에 따라 목소리도 높여야 한다는 것을 알았다. 프로그램의 시작과 마무리까지 안팎을 관리하고 보는 것은 매우 통찰력 있는 일이었다. 전에는 회사와 함께 공식적인 프로그램을 운영한 경험이 부족했지만 센터 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나의 지식과 시야가 훨씬 넓어졌다. 내가 참여했던 모든 프로그램 기간 동안 만나고 소통한 사람들, 인턴 기간 동안 맺은 관계들은 모두 보람을 주고 나를 더욱 활기차게 했다. 내가 느끼고 경험했던 모든 것을 말로 표현하기는 어렵지만 이런 나의 감정과 경험은 내가 미래에 무엇을 하고 싶은지에 대한 전체적인 분위기를 조성해 주었다.나는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고, 내가 옳다고 믿는 일을 지지하면서 사명을 감당할 수 있는 자리에서 계속 일하고 싶다. 이 과정에서 나 자신과 내가 믿는 것을 잃지 않고 지켜나갈 것이다. 나는 내가 행동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더 인식하게 되었고, 이것은 자연스럽게 전세계의 사회적 이슈를 계속 배우고 싶다는 열정을 갖게 해 주었다. 나는 또한 내가 어디에 있든지 내가 옳다고 믿는 것을 어떻게 대변할 수 있는지 그리고 그 분야의 지도자가 될 수 있는지를 배우고 싶다. 나의 미래와 앞으로 있을 도전과 다양한 경험들이 너무나 기대된다!

2018The Precious Time of Learning

Juhee Song / Korea Intern of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 The Precious Time of Learning This past year at the center was so precious and meaningful to me that I would not trade it for anything. I sincerely thank God for leading me here to learn a lot. I also appreciate the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 (SWLC) family who helped me to finish my internship program well. I learned a lot from working as an intern, but I will only say two learnings. First, I learned the importance of communication and listening to people well. Communicating with and listening to others was fundamental in dealing with the company's administrative affairs or preparing programs. It's no longer scary to ask questions and communicate things I don't know. I think by having good communication with people, I will be able to do everything well.Second, I found my own strong leadership. In particular, the Scranton Center gave me a lot of support to find my leadership. During programs, I went out to the front and lead a workshop, but also served with staff from behind. As I worked in various positions, I realized that I was the happiest when I was serving others. So, I decided to develop my servant leadership and become a great female leader. I think the discovery of my leadership during the internship was a great achievement. Looking back on the year, every moment was a series of learning. Where else could I experience these things if I weren't at Scranton Center? Next year, I will return to my school as a student and I believe that what I have learned and experienced here will be nutritious and bear fruit. I really appreciate SWLC for supporting me to discover who I am and the leadership that I have.    배움의 소중한 시간센터에서 지낸 12개월이라는 시간은 그 무엇과 바꿀 수 없을 정도로 나에게 정말 소중하고 귀하다. 이곳에서 많은 훈련을 받고, 배움을 얻을 수 있도록 인도하신 하나님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또한 인턴십 프로그램을 잘 마칠 수 있도록 옆에서 도와준 SWLC 가족들에게도 정말 감사하다. 인턴으로 일하면서 정말 많은 것을 배웠지만 크게 두 가지로 정리해서 말하고자 한다. 먼저, 의사소통의 중요성을 배웠다. 회사에서 행정적인 사무를 보거나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일에서 상호간의 소통은 기본이었다. 이제는 모르는 것에 대해 질문하고, 소통하는 일이 더 이상 두렵지 않다. 그리고 사람들과 이야기를 할 때 대화를 잘 이끌어내고, 잘 들어주는 자세 또한 많이 배운 것 같다. 앞으로도 주변 사람과 소통을 잘 할 수 있다면 어떤 일이든지 잘 해낼 것이라고 믿는다.그 다음으로, 나만의 강점 리더십을 발견하였다. 특별히 스크랜턴센터는 나의 리더십을 찾을 수 있도록 많은 지원을 해주었다. 앞에서 강의도 진행해보고 뒤에서 스탭으로 섬기는 일도 해봤다. 여러 위치에서 일을 하다 보니 남을 섬기는 일을 할 때 내가 가장 행복해 하고 즐거워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 앞으로 내가 가진 섬김의 리더십을 잘 개발해서 훌륭한 여성 리더가 되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인턴십 기간 동안 나의 리더십 정체성을 발견한 것만으로도 정말 큰 성과라고 생각한다. 일년을 되돌아보니 매 순간 순간이 배움의 연속이었다. 스크랜턴센터가 아니라면 또 이런 것들을 어디에서 경험할 수 있을까? 내년에는 다시 학생의 신분으로 돌아갈 텐데 이곳에서 배우고 경험한 것들이 영양분이 되어 풍성한 열매를 맺을 것이라고 믿는다. 내가 누구이고, 내가 가진 리더십은 무엇인지 발견할 수 있도록 여러 방면에서 지원해준 SWLC에게 정말 감사 드린다.  

2018Our Actions Have Power

Sea Kim / USA Intern of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On the weekend of October 6-7th, 2018,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 went on a trip to go to Korea Demilitarized Zone (DMZ) Peace-Life Valley in Inje, Gangwon-do with 10 exchange students from the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Yanbian University of China. On our way there, we also had a time to rest and pass through the city of Sokcho to see the beach. It was my second time at the Korea DMZ Peace-Life Valley, having visited the site 4 years ago as a participant of the 2014 Peace Seminar hosted by Scranton Center. 4 years is neither a long nor a short time, so I had expected the Peace-Life Valley to have changed as I have, however the place looked and felt exactly like it did 4 years ago.      Mr. Jung, the Chairman of the Board of the Korea DMZ Peace-Life Valley, spoke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nature, life, and peace. Based on Mr. Jung’s session, if we continue to live and burn fossil-fuel at the business-as-usual rate, in the next 40 years, the CO2 levels are expected to rise so high that many parts of the world will change to a place that is uninhabitable or at the very least, hard to live in because of extreme climate changes, lack of clean water, etc. However, if we start to change our habits now, we can still make a positive change on the climate and planet. It’s very important that we act now, creating less to no waste, reducing our use of plastic, electricity, and other things harmful to the planet. Many times we use the excuse that we’ll do it later because we are too busy living life, working, studying so we want things to be easy and simple, and keep our habits the same. However, Mr. Jung had made a good point that if in the next few decades, our lands become unlivable, what’s the point of working and studying so hard now? It’s important for us to reflect on ourselves and think about what it means to “live well”, living a life that makes us truly happy while also sustainable. As I had mentioned, the Peace-Life Valley looked and felt exactly like it did 4 years ago. Clean air, clean environment; just being in that place made me feel at peace and healed. I full-heartedly believe it is because of the strong passion and leadership of the people who live and work at the Valley. They don’t just talk about peace with nature and say what to do; they actively reflect it in their lifestyles and actions. Following Mr. Jung’s session, Ms. Hae Ja Jeon and Mrs. Younghee Chung, the teachers and facilitators of Yanbian programs spoke about our choices vs our priorities, the benefits and costs to them, and the influence and responsibilities that we have from them. It all comes down to our mindset as well - if we are stuck in a “Win-Lose” situation like many of us in the world today are, we limit ourselves to all the other options and opportunities out there. A true leader is someone that can get out of that mindset and instead think about a “Win-Win” outcome. We ended the session with an action plan and brainstormed what we can do for ourselves, our community, everyone in the world, and the planet now. It challenged me to truly think about what I can do today to make a difference rather than just talk about it. I got to think about what I can actively do in my life so that my words are reflected in my actions to bring about peace and harmony. Therefore I want to challenge others: What can you start today? What kind of influence and mark do you want to leave and make in the world?우리의 행동에는 힘이 있다스크랜턴여성리더십센터는 2018년 10월 6-7일에 중국 연변대학교에서 교환학생으로 온 10명과 함께 강원도 인제에 있는 한국 DMZ평화생명동산으로 여행을 떠났다. 그곳으로 가는 길에 우리는 휴식을 취했고 바다를 보기 위해 속초에 방문했다. 나는 4년 전에 스크랜턴센터에서 주최한 2014 피스세미나 참가자로DMZ평화생명동산을 방문해서 이번이 두 번째였다. 4년이란 시간은 길지도 짧지도 않은데 내가 그 동안 변한 것처럼 이 곳도 변했을지 궁금했다. 그러나 여기는 4년 전과 똑같이 보였고, 똑같이 느껴졌다. 한국 DMZ 평화생명동산의 정성헌 이사장님께서 자연과의 평화, 생명과의 평화에 대해 말씀하셨다. 이사장님은 강의에서, 현재까지의 연구에 의하면 만약 우리가 계속해서 이대로 살고 화석 연료를 태운다면 향후 40년 안에 이산화탄소 레벨이 매우 높아져 극한의 기후 변화와 깨끗한 물 부족 등으로 인류가 지구에 살기 어려워지거나 아예 살기 힘든 곳으로 바뀔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지금부터 우리가 습관을 바꾸기 시작한다면 기후와 지구에 긍정적인 변화를 줄 수 있다고 한다. 지금 당장 행동을 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쓰레기를 덜 만들거나 아예 만들지 않기, 플라스틱과 전기 그리고 지구에 해로운 것들의 사용을 줄여야 한다. 많은 경우 우리는 생활하고, 일하고, 공부하느라 너무 바쁘다면서 행동을 나중에 취하겠다고 핑계를 댄다.  우리는 모든 것이 쉽고 간단하기를 바라며 우리에게 익숙한 습관을 똑같이 유지하고 싶어한다. 하지만 이사장님은 이렇게 말했다: 만약 수십 년 안에 우리의 땅이 살 수 없는 땅이되 버린다면 지금 이렇게 열심히 일하고 공부하는 것은 의미가 없지 않을까? 우리 자신을 되돌아보고 "잘산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그리고 환경 파괴 없이 우리를 진정 행복하게 만드는 삶이 무엇인지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앞에서 말했듯이, 평화생명동산은 나에게 4년 전과 똑같이 보였고 느껴졌다. 깨끗한 공기와 환경이 있는 그 곳에 있는 것만으로도 나는 평온함을 느끼고 치유되었다. 나는 평화생명동산에 살고, 일하는 사람들의 강한 열정과 리더십 덕분에 그곳이 계속 유지될 수 있었다고 믿는다. 그들은 자연과의 평화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해 단지 말하는 것으로 끝나지 않고, 그것을 그들의 생활방식과 행동에 적극적으로 반영한다. 정이사장님의 세션에 이어 전해자, 정영희 선생님이 우리의 선택과 우리의 우선순위, 그리고 그것에 대한 이익과 손해, 그것을 위해 우리가 가진 영향과 책임에 대해 말했다. 이 모든 것은 우리의 마음가짐에도 달려있다. 만약 우리가 요즘 세상사람들과 같이 "Win-Lose" 상황에 처해 있다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다른 모든 경우와 기회를 제한할 것이다. 진정한 지도자는 그런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Win-Win" 결과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사람이다. 우리는 자신과 지역사회, 세계 모든 사람들과 지구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생각해서 행동 계획을 세우는 것으로 세션을 마무리 했다. 말로만 하고 끝나는 게 아니라 오늘부터 내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도전을 받았다. 나는 평화와 화합을 가져오기 위한 내 말이 행동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나의 인생과 삶에서 적극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되었다. 이번 기회를 통해 나 역시 다른 사람에게 도전 하고 싶다. 여러분은 오늘 무엇을 시작할 수 있나요? 어떤 영향력과 어떤 흔적을 세상에 남기고 싶습니까?

2018I love nature

Juhee Song / Korea Intern of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  I love natureThis was a great opportunity to go on a trip to the Demilitarized Zone (DMZ) with students from Yanbian University. I was worried about the news of a typhoon with heavy rain the day before the program, but I decided to appreciate any weather, believing that it was God’s plan. I sincerely thank God for leading us in safely finishing all our schedules. From now on, I want to talk about what I felt and learned during the 2 day trip.First, I learned that peace with nature comes first. We continue to strive and work for peace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and peace in Northeast Asia. But if nature is destroyed, and humans can no longer live on Earth, I think all of these things would become meaningless. Therefore I realized that loving nature is really important for the future. In the same mindset, I learned that ‘nature’ and ‘I’ can laugh together. In a competitive society, we play 'Win-Lose' games and think it's either “I'm taking it” or “I'm losing it”. Why haven't we thought about a way that we can Win-Win together? So far, we have developed and destroyed nature to survive. Ironically, now this choice threatens our survival. While it seemed like the development of nature made a lot of money and the economy grew and lived well, both nature and humankind ended up on the 'Lose' path. Before it's too late, we have to solve this problem and make creative ideas and alternatives where we can live with each other. The time has come to save nature to survive together. When we love someone, our attentions go all over them and we value them. If we love nature like this, we will naturally think about the environment. Let's save and love nature for our future lives and for our future children who will live longer.  <자연을 사랑해요>이번에 좋은 기회로 연변대학교 연구생들과 함께 DMZ trip을 가게 되었다. 프로그램 하루 전날 태풍 소식과 함께 비가 많이 와서 걱정이 되었지만, 다 하나님의 뜻과 계획이 있으리라 믿고 어떤 날씨든 감사하기로 했다. 모든 일정을 안전하게 잘 마칠 수 있도록 인도하신 하나님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지금부터 내가 1박 2일동안 느끼고, 배운 것들을 이야기하고자 한다.첫 번째로, 자연과의 평화가 우선이라는 것을 배웠다. 우리는 남북간의 평화,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위해 부단히 노력한다. 그런데 자연이 파괴되어 인류가 지구에서 더 이상 살 수 없게 된다면 이러한 것들은 다 소용이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자연을 사랑하는 일이 미래를 위해서도 정말 중요한 일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같은 맥락으로, 자연과 우리가 함께 웃을 수 있다는 것을 배웠다. 경쟁 사회에서 우리는 ‘Win-Lose’ 게임을 하며 내가 뺏거나, 뺏기거나 둘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왜 서로가 이길 수 있는 ‘Win-Win’의 방법은 생각해 보지 않았던 걸까? 지금까지 우리는 생존을 위해 자연을 개발하고, 파괴했다. 그런데 역설적이게도 이제는 이 선택이 우리의 생존을 위협한다. 자연을 개발하면서 돈을 많이 벌고 경제가 성장해서 잘 사는 것 같았지만, 결국엔 자연과 인류 둘 다 ‘Lose’하는 길로 빠지게 된 것이다. 더 늦기 전에 우리는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하고, 서로 이길 수 있는 창의적인 생각,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 함께 생존하기 위해 자연을 살려야 하는 때가 왔다. 우리는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면 온통 신경이 그 사람에게 가고, 소중하게 여기게 된다. 이같이 우리가 자연을 사랑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환경을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우리의 삶을 위해 그리고 더 오래 살아갈 아이들을 위해 자연을 아끼고 사랑하자.  

2018God Holds My Future and My Dreams

Sea Kim / USA   Intern of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But when Jesus saw this, he was indignant and said to them, “Let the little children come to me; do not stop them; for it is to such as these that the kingdom of God belongs. Truly I tell you, whoever does not receive the kingdom of God as a little child will never enter it.”  Mark 10:14-15 New Revised Standard Version (NRSV)I was blessed with the opportunity to be a volunteer and serve as a teacher at the Vacation Bible School (VBS) that was hosted by Chungdong First Methodist Church English Ministry’s VBS for 3 days and 2 nights on July 31st - August 2nd. There were 44 kids from different churches and areas of Korea and the theme was “Shipwrecked”, representing how we can anchor and hold on to the truth that Jesus carries us through life’s storms. The main theme song’s lyrics had a verse where it said “You are the God who holds, my future, all my dreams…” and after having come back from VBS and reflecting on my time there, I am being reminded again and again that God really is who holds my future and all my dreams. I came to Korea to be an intern of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 trusting that God would guide me and reveal Himself to me. I also came to see if I could find my dream or that one thing that I could do for the rest of my life. I didn’t have a dream of being something specific like a doctor or a lawyer or some other specific profession like the people around me do. It was something that always bugged me because I wasn’t sure where or what to be passionate in or devote myself to. I currently still don’t have something specific but my time at VBS reaffirmed what I believe God is trying to say to me. I don’t have to worry about what the future holds because God is the one who holds it. If I can’t trust in Him, who else can I trust?VBS also reaffirmed my love for children and my heart for children’s ministry. At times we “adults” complicate the Gospel and put God in a box trying to understand Him. Seeing the children worship and ask questions to know more about God, His love and sacrifice for us, filled my heart. It humbled me to see how much God loves His children and how we must receive the kingdom of God like a child as well. Children are God’s precious gift and it’s important to love and guide them because one day those children will be serving God in their own way in their own society. Children’s ministry is a time to show and also see God’s unconditional love. The thing I love best about serving in children’s ministry is that you expect to go in and teach them something, but you come out being taught something instead and being that much more blessed and humbled by it. Praise God for all that He does!       “예수께서 보시고 노하시어 이르시되 어린 아이들이 내게 오는 것을 용납하고 금하지 말라 하나님의 나라가 이런 자의 것이니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누구든지 하나님의 나라를 어린 아이와 같이 받들지 않는 자는 결단코 그 곳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하시고” 마가복음 10:14-15나는 7월 31일부터 8월 2일 까지 3박2일동안 정동제일교회 영어부가 주최한 여름성경학교(Vacation Bible School, VBS)에서 교사로 섬기게 되었고 이러한 기회를 얻은 것은 나에게 축복이었다. 나는 그곳에서 정말 놀라운 시간을 보냈다. 한국에서 서로 지역과 교회가 다른 아이들 44명이 모였고, 주제는 "조난 당한 사람들"이었다. 이 주제는 폭풍 속에서도 우리를 안전한 곳으로 인도하시는 예수님을 통해 우리가 어떻게 난파된 배를 정박시키고 진실을 붙잡을 수 있을 지를 이야기하는 내용이다. 캠프 주제곡에 이런 가사가 있었다. "하나님은 내 미래와 모든 꿈을 가지고 계신 분이야...". VBS가 끝나고 그 곳에서 보낸 시간을 되돌아 보면서 하나님께서 나의 모든 미래와 꿈을 간직하고 계시다는 메시지가 반복해서 상기되었다.나는 하나님께서 나를 인도하시고 나에게 하나님을 나타내실 것을 믿고 ‘스크랜턴여성리더십센터’의 인턴으로 일하기 위해 한국에 왔다. 나는 이 과정을 통해 내 인생의 비전을 세우고 남은 인생 동안 할 수 있는 한 가지를 찾고 싶었다. 나는 내 주변 사람들처럼 의사나 변호사 같은 특정한 직업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지 않다. 이것은 언제나 나를 골치 아프게 만드는 것이었다. 왜냐하면 내가 무엇에 나의 열정을 쏟아야 할지, 무엇에 집중하는 삶을 살아야 할지 잘 몰랐기 때문이었다. 지금도 구체적인 무언가를 가지고 있지 않지만, VBS에서 있었던 시간은 하나님이 나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재확인 시켜주었다. 그것은 “나는 미래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나의 미래를 가지고 계신 분은 하나님이기 때문이다.”라는 것이었다. 내가 하나님을 믿을 수 없다면, 과연 누구를 믿을 수 있을까?나는 또한 VBS를 통해 아이들에 대한 사랑과 어린이 부서 사역에 대한 내 마음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때로 우리 “어른들”은 복음을 복잡하게 만들고 하나님을 이해하고자 하는 마음 때문에 오히려 하나님을 우리 머릿속에 있는 상자에 넣고 제한한다.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과 희생에 대해 더욱 알고자 열심히 질문하고 찬양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는 것은 내 마음을 충만하게 해 주었다. 하나님이 그의 자녀들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그리고 하나님의 나라를 어떻게 아이처럼 받아들여야 하는지에 대해 보는 것이 나를 더욱 겸손하게 만들었다. 아이들은 모두 하나님의 소중한 선물이고, 그들을 사랑하며 인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언젠가 아이들이 커서 그들이 살고 있는 사회에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하나님을 섬길 것이기 때문이다. 어린이 부서 사역은 하나님의 무조건적인 사랑을 보여주고 볼 수 있는 시간이다. 내가 어린이 부서에서 일하는 것을 가장 좋아하는 이유는 들어갈 때는 아이들에게 무언가를 가르쳐 주기를 기대하며 가지만, 나올 때는 오히려 아이들을 통해 무언가를 배우기 때문이다. 이것은 큰 축복이며 나를 더욱 겸손하게 만들어 준다. 하나님이 하시는 모든 일에 찬양을 돌린다!

2018God Calls His Workers Together

Sea Kim / USA   Intern of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 “We know that all things work together for good for those who love God, who are called according to his purpose.” Romans 8:28 (NRSV)I’ve heard that generals make plans and strategies so that during battle, things don’t go as wrong as they could. In the same context, we planned for Scranton Scholar’s Leadership Program (SSLP) as much as we could and went over the details repeatedly as there were about 30 representatives from 15 different countries attending. Having prior experience in planning events, I know first-hand that no matter how much you plan for the event, something unexpected will always happen. My role as a leader and program manager of SSLP was to be awake and aware of every moment so that the program runs successfully. There were a lot of unexpected happenings during the program that we could not plan for however with the assistance and teamwork of all the Scranton staff and Korean Participants, we finished the program with great success. I praised God throughout the entire program for bringing the perfect workers together to do His work. We set out to love each and every one of the participants with God’s love and I believe full-heartedly that all of the participants felt it. In every moment, God was present with us, guiding us, giving us strength and energy. The participants of SSLP gave me a lot of confidence in my leadership abilities. As we all come from different cultures and backgrounds, I was initially a little worried about how the participants might react to my leadership as I was actually younger than some of them. I was filled with joy when many of the participants said that they learned something through my leadership and that I was one of the best leaders that they’ve ever seen. I was reminded again that age is just a number. Wisdom does not necessarily come with age and I believe that God has definitely been molding me to be who I am today, so thanks be to God. I have made such good memories and gained so many sisters from this program. I can’t wait to be able to see them all again one day, whether it is through a reunion or me visiting their home countries and experiencing their cultures!“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 (로마서 8장 28절)장군들은 전투 전에 철저하게 계획과 전략을 세운다고 한다. 그 이유는 '전투 중간에 돌발상황이 발생했을 때 최대한 잘 못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이와 같이 15개국에서 30명이 Scranton Scholar’s Leadership Program (SSLP)에 참가하기 때문에 최대한 꼼꼼히 계획하고 세부 사항을 반복적으로 검토했다. 나는 전에 행사를 기획했던 경험이 있다. 그래서 행사를 위해 철저하고 많은 계획을 세우더라도 항상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더욱 철저하게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이번에 프로그램 관리자를 맡았는데, SSLP의 리더이자 관리자로서의 역할은 항상 깨어 있고 모든 순간을 인식하여 프로그램이 성공적으로 실행되도록 하는 것이었다. 프로그램 기간 동안 예기치 못한 일들이 많았지만, 스크랜턴 직원들과 한국 참가자들의 도움과 팀워크로 인해 프로그램을 잘 끝낼 수 있었다. 프로그램 내내 하나님이 우리에게 보내준 완벽한 일꾼들과 그분의 일을 할 수 있도록 인도하신 하나님을 매일 찬양했다. 우리는 SSLP 참가자 한 사람 한 사람을 하나님의 사랑으로 사랑하는 것이 목적이었고, 모든 참가자가 그 사랑을 전심으로 느꼈다고 믿는다. 매 순간 하나님께서는 우리와 함께 계셨고, 우리를 인도하시며 힘과 에너지를 주셨다.그리고 SSLP 참가자들은 나의 리더십에 대해 많은 자신감을 주었다. 우리는 서로 다른 문화와 배경을 가지고 있고, 심지어 어떤 참가자보다는 나이가 어려서 처음엔 나의 리더십에 대해 어떻게 반응할지 조금 걱정했다. 하지만 많은 참가자들이 내 리더십 통해 무언가를 배웠다고 했다. 지금까지 본 최고의 리더 중 한 명이라고 말해주었을 때 기쁨으로 가득 찼다. 이것을 통해 나이는 단지 숫자뿐이라는 것을 다시 느꼈다. 지혜는 나이와 비례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오늘 나의 모습을 만들어주셨고, 그것에 대해 정말 하나님께 감사 드린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서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었으며 가족처럼 느껴지는 좋은 친구들을 많이 얻었다. 나중에 있을 모임이든지 내가 그들의 나라를 방문해서 그들의 문화를 경험하든지 언젠가 다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

2018Discovery of My Leadership

Juhee Song / Korea Intern of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  Discovery of My Leadership Last year, I participated in Scranton Scholar's Leadership Program (SSLP) as a Korean participant. This year, I prepared and joined SSLP as an intern. Compared to last year, I received much more meaningful learnings and enlightenment. It was an amazing experience to be able to meet our scholars from 15 different countries in one place, Korea! I give thanks to God for leading me in the process of preparing for SSLP, the center’s representative international program. Through this program, I learned and felt so much, but I want to focus on just three things.First of all, I learned that it takes a lot of time, effort, and dedication to prepare a program. It wasn’t easy work because we had to discuss the whole entire program schedule and meticulously prepare for the visa issuance and airline reservations for the foreign participants. At first, I had a fear that we wouldn’t be able to make it well. But when I thought about it, I realized that this is not something we make, but a program that God makes through us. So I relied entirely on God and prayed for wisdom and ability. If we tried to do it by our own power, we would have failed. I give thanks to God for being with us when we were preparing the program, conducting the program, and being there till the end of the program Next, I learned the importance of cooperation. If I had prepared this program alone, there would be no program. As mentioned earlier, there was a lot of work going on between preparing and running the program. There were also many things that I couldn't handle by myself. I think we could finish this program very well because we always had a helping hand. Through that, I realized that the ability to communicate and cooperate with people is a very important thing. I also realized that one of the qualities a leader must have when working with others is the ability to be responsible for his or her work during the collaboration. Finally, I discovered my leadership identity. I think this is the biggest achievement of all. During the program, I had to wake up earlier than anyone else to prepare the breakfast. Although I could have been physically exhausted and weary in some way, I found myself serving with joy and thinking positively. I felt really happy and rewarded when I helped the participants and staff during the program. Through these, I have come to realize that there is a great strength in servant leadership.SSLP gave me precious enlightenment and a valuable gift. This year's program was a different feeling from last year and I can't wait to see how much richer SSLP will become next year.   나의 리더십 발견 작년만 해도 나는 한국인 참가자로 Scranton Scholar’s Leadership Program(SSLP)에 참여했다. 이번에는 인턴으로서 SSLP를 직접 준비하고 참여하게 되었는데 작년과 비교했을 때보다 더 큰 배움과 깨달음이 있던 시간이었다. 15개국에서 온 장학생들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은 정말 놀라운 경험이다. 센터의 대표적인 국제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과정에 동참하도록 인도하신 하나님께 감사를 올린다. 프로그램을 통해 참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지만, 세 가지로 정리해서 말하고자 한다.먼저, 한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과정 속에는 굉장히 많은 시간과 노력, 헌신이 필요하다는 것을 배웠다. 외국 참가자들의 비자 발급과 비행기 예매부터 시작해서 프로그램 일정까지 꼼꼼히 의논해서 손수 만들어가기 때문에 정말 쉬운 작업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처음에는 우리가 과연 잘 만들어갈 수 있을지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생각해보니 이것은 우리가 만드는 것이 아닌 하나님이 우리를 통해 만들어 가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더욱 하나님께 의지하며 지혜와 능력을 공급해달라고 기도했던 것 같다. 만약에 우리 힘으로 하고자 했다면 실패했을 것이다.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진행하고, 마치는 시간까지 언제나 함께 해주신 하나님께 참 감사하다. 두 번째로는, 협업의 중요성을 배웠다. 혼자였다면 이 프로그램은 절대 없었을 것이다. 앞에서 말했듯이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진행하는 가운데에는 정말 많은 업무가 있다. 혼자 감당하기 힘든 일들이 많이 있었는데 그때마다 돕는 손길들이 있었기에 이번 프로그램을 잘 마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사람들과 원활하게 소통하고 협동하는 능력이 앞으로도 참 중요하겠다고 생각했다. 또한 협업하는 가운데 자신이 맡은 일을 끝까지 책임지고 해내는 능력 또한 리더가 꼭 가져야 하는 자질 중 하나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마지막으로는, 나의 리더십 정체성을 발견하게 된 것이다. 아마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서 얻은 가장 큰 성과가 아닐까 생각한다. 이번에 나는 아침 식사를 맡게 되어 누구보다 일찍 일어나서 준비해야 했다. 어떻게 보면 체력적으로 지치고 힘들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기쁨으로 봉사하고 있는 내 모습을 발견했다. 그리고 프로그램 중 참가자들과 스텝들을 돕고, 섬길 때 정말 행복했고 보람을 많이 느꼈다. 이것들을 통해서 나는 섬김의 리더십 분야에서 큰 힘을 발휘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렇게 SSLP는 나에게 귀한 깨달음과 값진 선물을 주었다. 이번 해의 프로그램은 작년과 또 다른 느낌이었는데, 내년 SSLP에는 얼마나 더 풍성한 열매가 있을지 정말 기대가 된다. 

2018The Blessing of Meetings

Juhee Song / Korea Intern of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 <The Blessing of Meetings>Looking back on UMW Assembly, the people I met there are more memorable than the great scenery of the United States. Whenever I go somewhere, my mother always says that she wishes for me to have good meetings and good relationships. I used to take it as a habitual send-off statement because it’s something that I always hear, but through this program, I realized how grateful I am to have such blessed meetings. When I thought about the meetings that I had, I remembered ‘the relation of the positions of two lines’ I learned in my math class in middle school. Figuratively speaking, we all live our lives in the plans of God, drawing our own lines. Some people may have met once in their lives, and some people may have seen each other often. It is as if the lines had crossed. But there are definitely times when we don’t know each other’s existence because the world is so big and there are so many people living there. So it made me think of an image where two lines were ‘parallel’ or ‘skewed’ that never met. But what I felt through this program was that even though we were far away and seemed to go separate ways, we were eventually becoming one and running in God. As I said earlier, in a way, we may have lived without knowing each other. More than 8,000 Methodist women gathered in this year’s Assembly. It was amazing to think that the separate lines that had been drawn by each other’s lives had crossed through UMW Assembly at the same time. I could not help but admire God’s meticulous and perfect timing. I felt more precious and grateful for this meeting. I will live in expectation of those whom I will meet in the future by God’s plan.  <만남의 축복> 이번 UWM Assembly를 되돌아보면 미국의 멋진 풍경보다 그곳에서 만난 사람들이 가장 기억에 많이 남는다. 우리 엄마는 항상 내가 어디에 갈 때 마다 좋은 만남, 좋은 인연이 있길 바란다고 말씀해주신다. 평소에 자주 듣는 말이라서 그냥 습관적인 인사로 받아 들이곤 했는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만남의 축복이 얼마나 감사한 것인지 깨닫게 되었다. 만남의 경우를 생각하니 중학교 수학시간에 배운 ‘두 선의 위치 관계’가 떠올랐다. 비유적으로 말하자면, 우리는 각자 하나님의 계획 속에서 자신만의 선을 그리며 열심히 살아간다. 살면서 한 번쯤 만났던 사람도 있을 것이고, 자주 보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이것은 마치 선이 접촉한 ‘교차’ 상태가 떠올랐다. 그런데 세상은 정말 넓고 수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기 때문에 서로의 존재 자체를 모르고 있는 경우도 분명 있다. 그래서 이것은 두 선이 ‘평행’하거나 영원히 만나지 않는 ‘꼬인 위치’의 이미지가 떠올랐다. 그런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서 느낀 것은 우리가 비록 멀리 떨어져 있고 각자의 길을 가는 것 같이 보이더라도 크게 보면 결국은 하나님 안에서 하나가 되어 달려가고 있다는 것이었다. 어떻게 보면 앞에서 말한 것처럼 우리는 평생 서로의 존재를 모르고 살았을지도 모른다. 이번에 Assembly에 감리교 여성이 8천명 넘게 모였다고 한다. 각자 삶을 그려가던 선들이 UMW Assembly라는 점에 동시에 통과해서 모였다는 것을 생각하니 정말 놀라웠다. 하나님의 치밀하고 완벽한 타이밍에 감탄할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더욱 이 만남이 소중하게 느껴지고 감사했다. 앞으로도 하나님의 계획 속에서 만나게 하실 사람들을 기대하며 살아가기로 다짐했다.

2018What it means to be BOLD

Sea Kim / USAIntern of Scranton Women’s Leadership Center  What it means to be BOLDUMW Assembly 2018 was an experience I will never forget. The people there challenged me on a daily basis to take action for justice - and it can’t be just any justice but God’s justice. Like how we pray in the Lord’s Prayer, “... thy kingdom come, thy will be done, on Earth as it is in Heaven.” We need to seek justice and glorify God in all that we do on Earth as it is in Heaven. I learned from the seminars and workshops that it is important to reflect on how we go out and make disciples, not only that we go out and do God’s work. I was also reminded that the Bible is not always the word of God, it is only when the Holy Spirit speaks to us through the Bible. We spend so much time thinking what not to do, that we don’t do what we ought to do. There are many injustices out in the world right now, perhaps even in our own communities and our backyards, but are we doing anything about it? As the Christian life calls us to be like Jesus, we need to remember that Jesus was an action person.  He went out and acted upon His beliefs, loving and respecting each individual.I was challenged to think about my own calling from God. I am currently interning at Scranton Center till the end of this year, however when I go back to my home in USA, what will I do? What should I and can I do? How can I challenge my community and my church and be a voice for the voiceless? Many questions came to mind and I am currently still reflecting on the challenges that I feel were put in my heart by God through the amazing speakers at Assembly. One thing I know for sure is that Jesus was BOLD and like Jesus, we also need to be BOLD. We need to have BOLD dreams and BOLD power to engage and create a change. Yes, there may be a cost to our boldness, however we must trust in the Lord that He will take care of everything as we do His work.담대함이란 무엇을 의미하는지나에게 UMW Assembly 2018은 절대 잊을 수 없는 경험이다. 그곳에 있는 사람들은 정의를 위해 매일 몸으로 행동 하도록 나에게 도전을 줬다 - 그러나 그 정의는 아무 정의가 아니라 하나님의 정의여야 한다. 우리가 주기도문에서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 기도하는 것처럼 우리는 정의를 추구하고, 이 땅에서 하는 모든 일이 하늘에서와 같이 하나님께 영광과 찬양 돌릴 수 있어야 한다.  나는 세미나와 워크숍을 통해 우리가 어떻게 세상에 나가서 제자를 만들 수 있는지에 대해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배웠다. 나는 또한 성경만이 항상 하나님의 말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됐다. 오직 성령이 성경을 통해 우리에게 말씀하실 때뿐이다. 우리는 무엇을 하지 말아야 할지 생각하는 데 너무 많은 시간을 보내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하지 않는다. 지금 이 세상에, 아니면 심지어 우리의 지역 사회나 뒤편에서도 많은 불평등이 존재하지만 우리가 그것에 대해 무엇을 하고 있을까? 크리스천의 삶은 우리에게 예수님처럼 행동하라고 한다. 그래서 우리는 예수님이 행동하는 사람이었다는 것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예수님은 나가서 개인을 사랑하고 존중하면서 그의 믿음에 따라 행동했다. 하나님이 나에게 주는 부르심에 대해 생각해 보는 도전을 받았다. 나는 현재 올해 말까지 스크랜턴 센터에서 인턴을 하고 있지만, 미국에 있는 집으로 돌아가면 무엇을 할까? 내가 무엇을 해야 하며 또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나의 지역 사회와 교회에 도전하고, 목소리가 없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될 수 있을까? 등 많은 질문들이 내 마음 속에 떠올랐다. 나는 아직도 Assembly에서 만났던 훌륭한 연사들을 통해 하나님께서 내 마음 속에 주신 도전들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 질문에 아직은 답이 없으나 내가 확실하게 아는 한 가지는 예수님은 담대(BOLD)하셨고, 우리도 예수님처럼 담대해져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는 변화를 일으키고 참여하기 위해 담대한 꿈과 담대한 힘이 필요하다. 우리의 담대함에는 대가가 따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우리가 주님의 일을 할 때 하나님이 모든 것을 돌보아주실 것을 믿어야 한다.

123456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