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터소개

leader's column

March 1st Declaration of Independence and Today’s Peace and Reunification Movement

Registered Date March 04, 2015 Read 1188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of 1919 

2015 marks the 96th anniversary of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of 1919. 96 years ago, on the spring day of March 1st, the Korean people rose up against the oppressive Japanese colonial government and gathered together in Pagoda Park in Seoul to declare the independence of Korea, which reads as follows:

 

“We herewith proclaim the independence of Korea and the liberty of the Korean people.” The March 1st Declaration of Independence proclaimed to the world that Korea is an independent nation and that the Korean people are free. As the emotional declaration was being read with tears and powerful conviction, the crowd shouted loudly in unison, “Long Life, Korea, Man Se, Man Se.” Since then, the National Independence Movement spread all over the country from villages to villages and continued for more than a year. The Japanese police and military forces tried to suppress the movement with brutal violence and arrests.

 

According to statistics, some 7,500 unarmed citizens were shot to death by the police, and some 45,000 people arrested. Among them were 3,804 Christians, including 2,125 men and 679 women. Korean church participation was so strong that some 12 church buildings were ruthlessly burned down by the Japanese police. One particularly tragic case was Je Am Ri Church. It was set on fire by the Japanese police when the congregation was gathered together for a prayer meeting for the Independence Movement. The innocent and faithful people including children and the elderly, who were praying inside, could not escape and were put to death by the fire. Our national independence movement was firmly grounded on the Christian faith and conviction.   

 

A daughter of March 1st Independent Movement: Yu Kwan Soon

 

Today, once again we remember the daughter of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Yu Kwan Soon was only a high school freshman at the Scranton Ewha School. She led the school girls to the South Gate of Seoul to join the movement and shouted for Korea’s independence, “Man Se, Man Se!!” The Japanese colonial government ordered Ewha to shut down the school all together to stop the students from joining the movement. Yu Kwan Soon went down to her home town in Chun An, instead and organized another “Man Se Movement” in the city market. In the process her parents were both shot to death by the Japanese police, and she was arrested. She was convicted to three years in prison and served in Seoul’s infamous West Gate Prison. But she was killed by the cruel torture in prison 22 months after her arrest on December 17, 1920. She was only 17 years old.   

 

“If we are to deliver our children from painful and shameful heritage…”

 

The 33 national leaders, who signed the Declaration wrote the following in tears:

 

“Assuredly, if the defeats of the past are to be rectified, if the agony of the present is to be unloaded, if the future oppression is to be avoided, if thought is to be set free, if the right of action is to be given a place, if we are to attain to any way of proceeds, if we are to deliver our children from the painful and shameful heritage, if we are to leave blessing and happiness intact for those who succeed us, the first of all necessary things is to clear cut independence of our people...”

 

Our ancestors expressed to us their tearful wish that they do not want to inherit their shameful history of being enslaved by the Japanese Empire. And we do not want to inherit our painful history of national division to our children and grandchildren.  

 

1919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was a peace movement

 

March 1st Movement was a non-violent, peaceful movement. Moreover, it was a movement for the peace in Asia with a far reaching vision of world peace. The Declaration ascertains:

 

“To bind by force twenty million resentful Koreans will mean not only loss of peace forever for this part of Asia, but also an increase in the ever growing suspicion of four hundred million Chinese--upon whom depends the danger or safety of the Far East?besides strengthening the hatred of Japan. From this all of the rest of East Asia will suffer. Today Korean independence will mean not only life and happiness for us, but also Japan’s departure….This thought comes from no minor resentment, but from a large hope for the future welfare and blessing of humankind...”

 

And furthermore, the March 1st Declaration gives people today a great hope with poetic imagination for our future:

 

“A new era wakes before our eyes,

Old world of force is gone, and

The new world of righteousness and truth is here.

Out of the experience and avail of the old world arises this light on life’s affairs. The insects stifled by the foe and snow of the winter awakes at the same time with the breezes of spring and the soft light of the sun upon them.”

 

Today’s Declaration of Peace

 

Following the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of 1919, we would like to make our own Proclamation and commitment for overcoming national division and achieving peaceful reunification:

 

“A New Age awakes before our eyes,

The Old Age of War and violence is gone.

And the New world of peace and justice is here with us.

The warm breeze of spring is here with us to give new birth to the world.

Covered with cold wind and ice, life in the DMZ (Demilitarized Zone that divides the Korean peninsula into North and South) is suffocated and dead.

But the spring breeze and the soft light of the sun will recover the original shape of green hills and fields, the barbed wires that divide the country will be cut into pieces, and Korea will become free and peacefully become one…”

 

We wish to declare to the world that Korea is one united, free, independent nation with liberty, equality and peace, as we celebrate the 70th anniversary of liberation and of national division.

(The quotations from the March 1st Declaration of Independence come from www.daum.net).

 


 

1919년 3월 1일 독립운동과 오늘의 평화 통일 운동

 

1919년은 양띠의 해

 

올해는 3.1 독립만세운동 96주년이 되는 해이다. 1919년 3월 1일, 그날, 서울 파고다 공원에서 만세운동에 참가한 군중들 앞에서 낭랑하게 읽어 내려간 [독립선언문]은 이렇게 시작된다.

 

“우리는 우리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하노라.” 조선은 독립국이고, 조선 사람들은 모두 자유로운 자주민이라는 것을 내외에 선언한 것이다. 자주 독립과 자유를 선포한 것이다. 선언문 낭독이 끝나자, 파고다 공원이 떠나가는 만세 소리가 울러 퍼졌다. 그리고 한반도 방방곡곡에 “대한독립 만세”소리가 울러 퍼졌다. 그리고 일본 경찰들이 만세를 부르고 독립과 자유를 외치는 백성들에게 무차별 총탄을 퍼 부었다.

 

일본 경찰의 총탄에 쓰러진 사망자가 7천 5백 명에 이르렀고, 체포된 사람이 4만 5천명에 달했다고 한다. 이 중에 기독교인만 3,804명이 체포되었고, 이중 남자 신도 2,125명, 여자 신도 531명이 확인되었다고 한다. 일본 경찰은 기독교인들이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는 것을 싫어한 나머지 제암리교회에 모여 만세를 부르는 신도들을 예배당 안에 가두고 불을 질러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태워 죽이는 만행을 저질렀고 이 일은 오늘날까지 유명하다. 이런 식으로 약탈하고 태워 버린 교회의 수는 열 두 곳이나 된다고 한다. 이렇게 우리나라의 독립운동은 기독교 신앙의 토대위에 발동한 것이었다.

 

3.1 운동의 딸 유관순

 

3.1 운동의 꽃 유관순 언니를 다시 한번 기억한다. 이화학당 고등과 1학년 3학기에 1919년 3월 5일 남대문 앞에서 이화 친구들과 만세를 불렀다. 일본 경찰은 이화학당에 휴교를 명하였고, 유관순은 고향인 천안의 아우내 장터에 가서 만세운동을 일으키고 독립선언문을 낭독하였다. 아버지와 어머니는 일본 경찰의 총탄에 쓰러지고, 유관순은 체포되어 재판에서 3년 형을 받고 서울 서대문 형무소에서 고문과 여독으로 1년을 고생하다가 1920년 10월 12일 17살의 꽃다운 나이로 1920년 옥사했다.

 

“부끄러운 유산을 물려주지 아니하려면...”

 

독립선언문을 기초한 33인의 어른들은 눈물로 말한다.

 

“오호라, 예로부터의 억울함을 떨쳐 버리려면, 지금의 괴로움으로부터 벗어나려면, 앞으로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려면, 겨레의 양심과 나라의 체모가 도리어 짓눌려 시들 것을 지우려면, 사람마다 제 인격을 올바르게 가꾸어 나가려면, 가엾은 아들딸들에게 괴롭고 부끄러운 유산을 물려주지 아니하려면, 자자손손 이 완정한 경사와 행복을 길이 누리도록 이끌어 주려면, 가장 크고 급한 일이 겨레의 독립을 확실하게 하는 것이니...”

 

일본제국주의 식민지 노예로 살아가는 치욕의 역사를 우리 아들딸들에게 물려주지 말아야 한다는 일편단심으로 독립운동을 시작한 것이었다.

 

3.1 운동은 평화운동

 

3.1 운동은 비폭력 평화 운동이었다. 우리의 독립운동은 아시아 전체의 번영과 평화를 위한 것이고 나아가서 세계평화를 위한 만세운동이라는 것을 천명하고 있다.

 

“또 울분과 원한이 쌓인 2천만 민을 위력으로 구속하는 것은 다만 동양의 영구한 평화를 보장하는 길이 아닐 뿐 아니라 이로 말미암아 동양의 안위를 좌우하는 주축인 사억만 중국인의 일본에 대한 두려움과 새암을 갈수록 짙게 하여 그 결과로 동양의 온 판국이 함께 쓰러져 망하는 비참한 운명을 불러 올 것이 분명하니, 오늘날 우리 조선 독립은 조선 사람으로 하여금 정당한 삶의 번영을 이루게 하는 동시에... 또 동양 평화로 그 중요한 일부를 삼는 세계 평회와 인류의 행복에 필요한 계단이 되게 하는 것이라...”
 



기미년 독립선언문은 시적 상상력으로 오늘 우리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

 

아아, 새 천지가 눈앞에 전개 하는도다.

힘의 시대가 가고 도의의 시대가 오는도다.

새 봄이 온 누리에 찾아들어 만물의 소생을 재촉하는도다...(중략)

화창한 봄바람과 따뜻한 햇볕에 원기와 혈맥을 떨쳐 펴는 것은 오늘의 형세이니, 하늘과 땅에 새 기운이 되 돌아오는 때를 맞고 세계 병화의 물결을 탄 우리는 아무 머뭇거릴 것 없으며 아무 거리낄 것 없도다...“

 

오늘의 평화선언문

 

2015년 광복 70년과 분단 70년에 3.1 독립 만세 운동 96주년을 맞이하면서 우리는 1919년 3.1 운동의 정신을 이어 받아 아직 완전히 이루어 내지 못한 통일된 자주 독립 국가를 창조해 내고 아시아 전역의 평화 운동에 박차를 가해야 할 역사적 사명을 다해야 한다. 그리고 선언하고 싶다.

 

“아아, 새 천지가 눈앞에 전개 하는도다.

전쟁과 폭력의 시대는 가고 평화와 정의의 시대가 오는도다.

새 봄이 온 누리에 찾아들어 만물의 소생을 재촉하는도다.

얼어붙은 얼음과 찬 눈에 숨도 제대로 쉬지 목하는 휴전선에 화창한 봄바람과 따뜻한 햇볕에 산과 들이 제 모습을 되찾아 철책이 끊어지고 분단의 높은 벽이 허물어지는 것이 눈앞에 펼쳐지는도다...“

 

“우리는 이에, 한국이 자주 통일, 독립국가임과 동시에 자유와 평등, 평화의 보편적 가치를 추구하는 자유민임을 온 천하에 선언하노라” 라는 말로 시작하는 통일 선언문을 선포하는, 2015년 광복 70년을 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