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터소개

leader's column

A New Year, A New Hope and Dream

Registered Date January 20, 2015 Read 1052

2015 is year of sheep according to the Chinese Zodiac. I was born in the year of sheep. For New Year celebration Korean homes have a tradition of children paying respect to their parents with deep bows, New Year wishes and greetings. The elders, in return, bless the children with words like, “Have a healthy New Year, Have a great success in the New Year.” We also share our hopes and dreams, unrealistic as they may be.

 

My New Year greeting and dream has been the same for decades. It is the dream of overcoming the division of Korea. My home country has been divided since 1945 after its liberation from the Japanese colonial rule. The division also brought about the devastating war, mutual hatred and conflict in the land. I was a refugee boy from Pyongyang, North Korea during the Korean War of 1950. My dream and hope is to cross the DMZ (Demilitarized Zone) that divides the Korean peninsula into North and South Korea. The first thing I want to do is to visit my father’s grave on the hillside of our church, south of Daedong River. At least that's where it was the last time I left home 62 years ago. My father was a Christian pastor. He was kidnapped by the North Korean security police during the Korean War, shot to death by the firing squad, and our family was lucky enough to find his body on the river bank with four other Christian ministers. I also want to visit my birth place with my grand children to show them the beauty and splendor of the North Korean landscape.

 

This hope and dream of visiting "home" is not mine alone. Thousands of grand fathers and grandmothers in Korea wish and pray that they may see their separated family members before they die. I dream of the day when we can freely travel back and forth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to see each other and to visit any place we wish to go. Can this dream be realized this year? Waiting for 65 years..., isn't that enough?

Korea is not in the state of war but it is not in peace either. Technically, we are “taking a break” from the war which is the meaning of the 1953 “armistice” agreement between China, North Korea and the US. (South Korea refused to sign the agreement). This little break is now into its 67th year. During this break, the arms race, military build-up, big scale military exercises and even nuclear ambitions are threatening the peace and security of Korea, Northeast Asia and the world.

 

In 2015, in spite of it all and may be because of it all, I hope that the North and South Korean political leaders will open their minds and talk to each other on all of levels of government including economic co-operation, humanitarian aid, cultural and academic exchanges, free travel and communication across the divided line. In order to make these changes, we must push for “Peace Treaty” rather than “Armistice Treaty" and declare to end of the Korean War. To process this dream and hope, we need to dig out from our files many important agreements made by our political leaders in last 40 years like the July 4, 1972, June 15, 2000, and October 4, 2007 Agreements and put an effort to implement them through careful studies.  

 


2015 marks the 70
th Anniversary year of Liberation. We want to celebrate liberation from the Japanese colonial oppression but we also need to remind ourselves that this is the 70th Anniversary of Division. We must accelerate our efforts to overcome division so that there will be no excuse for arms race in Northeast Asia. Koreans born after 1945, both in the North and the South, have never experienced life of “one" Korea. Those under the age of 70 only know of a divided nation, warring ideologies and superpowers' conflict over our land. In the tragic post liberation/division, the Korean people lived through poverty, hunger and disease, as well as loss of humanity, individual human rights and democratic freedom. At least in the Southern half of divided Korea, we have overcome absolute poverty and political dictatorship.   

 

Liberation of 1945 was the first liberation, but we need to strive for the second liberation. If the first liberation was granted to us by the foreign powers, at least the Koreans can work towards the second liberation of “peaceful reunification.” We are human beings created by God in God's image with all the power to create and make our dreams a reality. This is why we can talk about dreams and hopes, and also make it come true.


새해 새 희망: 희망의 창조

 

2015년 을미년 양띠 새해를 맞이한 지 3주일이 지났다. 집안 어른들에게 세배를 드리고 아이들의 세배 절을 받고 세배 돈을 주며 덕담을 나누면서 새해를 맞이했다. “새해에는 복 많이 받으세요.” “새해에는 건강하게 오래 오래 사십시오.” 새해에는 좀 더 행복하게, 좀 더 건강하게, 좀 더 잘 살게 되자고 축복하고 덕담을 나눈다. 그러면서 새해에 무한한, 엄청난, 어찌 보면 비현실적인, 꿈같은 희망을 나눈다.

 

나의 초미의 관심, 우리 집안의 새해 세배 인사와 덕담에서 빠지지 않는 꿈과 희망 이야기는 남과 북으로 갈라져서 대립하고 갈등하고 있는 분단 상황을 극복하는 일이다. 개인적으로 북조선 평양에서 1950년 6.25 전쟁 한가운데서 살아남아 부산으로 피난 탈출한지 65년이 된 올해에는, 살아생전 휴전선을 넘어 평양을 방문하고 싶은 생각이 간절하다. 평양에 가게 되면 먼저 목사 아버지의 묘지를 찾고 싶다. 북한 공산당 정부의 반(反) 기독교 정책에 저항하고 반공 설교를 했다는 이유로 인민군에게 납치되어 대동강 가에서 총살당한, 순교자 아버지의 묘지를 찾고 싶은 것이다. 그리고 우리 집 손자 손녀들을 데리고 내가 태어난 고향 땅, 평안북도(지금의 자강도) 강계시에 다시 가고 싶다.

 

이 꿈과 희망은 나만의 것이 아니다. 북한에서 피난 나온 할머니, 할아버지들은 북에 두고 온 가족들을 죽기 전에 만나보고 싶어 하고 함께 다시 어울려 살고 싶어 한다. 나아가서 북한의 친척들과 남한의 가족들이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기를 그토록 소망하고 있다. 분단 70년이 되는 올해에는 이 희망과 꿈이 실현될 수 있을까?

 

우리는 1953년 휴전협정으로 6.25 전쟁을 잠시 “쉬고” 있는 형편이다. 지난 62년 동안, 언제 다시 전쟁이 일어날지 모르는 위기와 긴급 상황에서 남과 북은 서로 군대를 키우고 군비를 증강하고 대규모 군사훈련을 한다. 각종 최신 무기를 개발, 도입하고 북은 심지어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는 형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니 그렇기 때문에 더욱 2015년 새해에는 남과 북이 마음의 문을 열고 정부 차원에서 서로 대화하고 경제적으로 협력할 수 있게 되었으면 하고 바란다. 인도적 지원의 길이 열리고 문화와 체육 교류가 이루어지며 편지와 통신이 열리고 자유로운 여행이 가능하게 되었으면 하는 것이 남북한 국민 대다수의 염원이다.

 

적어도 전쟁 걱정은 안하고 마음 놓고 살 수 있게 되기를 바라는 것이다. 그렇게 되려면, 적어도 휴전협정이 평화협정으로 전환되는 남북 당국자 간의 대화가 정식으로 시작되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그동안 남북 정부 사이에 체결되었던 약속과 성명서들, 1974년의 7,4 공동성명에서부터 시작하여 2000년의 6.15 공동 성명과 2007년의 10.4. 성명을 “휴지통”에서 다시 꺼내 읽고 연구하고 하나씩 하나씩 실천에 옮기는 작업을 시작하는데서 부터 2015년 새해를 열어 나가야 할 것이다.

 

2015년 새해는 남북 분단 70년이 되는 해이다. 70년 동안의 “분단의 한”을 풀어내야 한다. 1945년 이후에 태어난 남과 북의 70대 이상 세대들은 통일된 조국의 모습이 어떤 것인지 몸으로 경험하지 못했다. 일본 제국주의 식민지 강점기로부터 물려받은 가난과 남북의 갈등과 전쟁, 그리고 절대빈곤을 극복하기 위해 했던 피나는 노력, 고생, 고난의 행진만이 몸에 배어 있다.

 

분단 70년을 회복하고 극복하는 일은 해방 70년을 맞이하는 2015년의 과제이다. 1945년, 70년 전의 해방이 제1의 해방이었다면, 우리는 분단을 극복하는 제2의 해방을 만들어 내야 한다. 이것이 2015년의 희망이다. 제1의 해방이 열강들에 의해서 주어진 것이라면, 제2의 해방은 우리가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 만들어 나가고 창조해 나가야 할 해방이다. 우리는 희망을 만들어 나가고 창조해 나가는 능력을 창조주 하나님으로부터 은혜로 받은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희망이 있는 것이다.